부산 전세보증금 반환 보증료 지원 3천명까지 확대

부산시는 올해 '전세보증금 반환 보증료 지원 사업' 대상자를 대폭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예산 2억원을 확보해 기존 100명이던 대상자를 3천명으로 늘렸다.

지원 대상자는 부산에 주민 등록이 된 만 19∼34세의 연소득 5천만원 이하(맞벌이 부부는 연소득 8천만원 이하), 전세보증금 3억원 이하 주거용 주택에 사는 청년 임차인이다.

이 사업은 갭투자, 경매 등으로 집주인이 전세보증금을 제때 돌려주지 못할 때 청년 주거안정을 돕기 위해서다.

부산시는 보증료 전액을 지원하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연소득 5천만원 이하 대상자에게 보증료 10%를 추가 할인한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청년플랫폼(www.busan.go.kr/young)과 HUG 홈페이지(www.khug.or.kr)를 참고하면 된다.

신청은 HUG 인터넷보증 홈페이지(khig.khug.or.kr)나 HUG 부산울산지사(☎051-922-7760)에서 방문 신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