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경기신보 신사옥 문제 제기엔 "국내외 기업·기관 유치 가능"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산하 공공기관을 북동부 지역으로 옮기는 이전 계획에 대해 수원을 중심으로 한 남부권의 반발이 거세지자 "경기 남부지역 행정서비스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경기 남부권 도민 행정서비스 접근권을 위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염태영 수원시장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공공기관이 동·북부로 이전한 후에도 경기 남부권역에는 수원에 있는 경기아트센터를 비롯한 13개 기관이 존치한다"며 "기존 운영 중인 경기 남부권역의 경우 지점(본부와 센터)은 존치해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에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중·삼중의 중첩된 규제를 받아온 경기 동·북부 지역의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남부권이 거꾸로 역차별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지역 간 균형발전의 과업은 이해가 얽힌 모든 지역 간의 소통과 협의를 거쳐야 함을 명심하고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전날 7개 산하 기관을 북동부로 옮긴다는 내용의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대상 기관은 수원에 있는 경기주택도시공사(GH),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 경기농수산진흥원 등이다.
이재명, '공공기관 이전' 논란에 "남부권 역차별 없도록"

하지만 일부 도의원과 대상 기관 직원들은 정책 결정 과정에서 충분한 소통과 협의가 없었다며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반발했다.

경기도의회 수원지역 출신 도의원 13명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전 계획을 전면 재검토 하라고 촉구했고, 도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로 구성된 경기도 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도 이날부터 도청 앞에서 '소통 없는 일방 추진, 삶의 터전 무너지네', '거주 이전의 강요 웬 말이냐' 등을 적은 푯말을 들고 1인 릴레이 집회를 시작했다.

특히 기관 중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수원 광교신도시 경기융합타운에 신축 사옥 착공을 앞두고 있어 예산 낭비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에 이 지사는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의 광교에 예정된 공공청사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어 국내외 유수 기업과 기관의 유치가 가능하다"며 "경기도청이 신축(광교신도시)으로 옮기고 난 뒤 구청사(팔달구 매산로) 건물은 공공서비스 입주 기관을 유치해 경기 남부권역의 행정서비스 접근성을 충분히 보완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