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택시기사 폭행 논란에 휘말린 이용구 법무부 차관(사진)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이유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 불참했다. 야당은 "폭행 추궁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자리를 피한 것 아니냐"고 반발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18일 법사위 업무보고를 시작하면서 이 차관에 대해 "고열이라 국회에 오더라도 회의장에 들어올 수 없는 사정이라고 해서 불참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병가를 하루 냈고 법무부에는 출근하지 못한 상태로 안다"며 "코로나 관련인지, 열과 관련돼 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 차관이 택시기사 폭행 사건 등에 대한 추궁을 우려해 출석을 회피한 것이란 의혹을 제기했다. 이 차관과 접촉한 박 장관 등은 참석했기 때문이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법사위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제가 확인한 바로는 (코로나 관련은) 아닌 것 같다"며 "본인의 현안이 걸려 있으니 의도적으로 (출석을) 피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같은 당 윤한홍 의원도 "열이 나서 국회에 못 올 정도라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이 코로나 검사"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회 출석을 피하려고 거짓말한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윤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파악한 바로는 이 차관이 곧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갈 모양"이라며 오전 회의를 중단했다. 법사위는 이 차관이 박 장관 등 법무부 관계자들과 접촉했을 가능성을 고려해 회의실 방역 작업도 진행했다.

이 차관은 이날 신속항원검사 결과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법사위는 22일 다시 회의를 열어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