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여가위 참석…즉답 피하다 3∼4번 물음에 "그렇게 판단하는 게 옳은 듯"
'박원순 억울' 강난희씨 손편지에 "피해자 상처 주는 언행 모두 자제해야"
정영애, 野 질문 공세 끝에 '박원순 가해·우상호 2차가해' 인정(종합)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1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 후보의 '2차 가해' 논란에 대해 확답을 재촉하는 질문을 거듭 받은 끝에 가해로 판단한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참석해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박 전 시장 사건을 언급하며 "가해자가 누구냐"고 묻자 "인권위나 그간의 조사결과를 보면 그렇게 추정할 수 있지만 적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전 의원이 박 전 시장을 가해자로 인정하는지 다시 질의하자 "본인이 없는 상황에서 명시를 하는 것은…"이라고 말끝을 흐리며 즉답을 피했다.

다시 전 의원은 가해자가 누구인지 물었고,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생각한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전 의원이 네 번째로 "개인적으로 고 박원순 시장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인가"라고 추궁하자 정 장관은 "그렇다"고 답변했다.

이어 국민의힘 김미애 김 의원은 우 후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언급하며 "2차 가해에 해당하냐고 보는가"라고 물었다.

정 장관은 이에 대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상처를 줄 수 있는 언행은 누가 되든지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우 후보는 지난 10일 개인 페이스북에 성추행 사건을 일으킨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 '롤모델', '우상호가 박원순' 등의 메시지를 올려 논란을 빚었다.

김 의원은 우 후보의 글이 2차 가해가 맞는지를 다시 물었고, 정 장관은 "이 이야기가 SNS에서 확산했을 때 본인이 그런 의미가 아니었다고 얘기했던 듯하다.

먼저 발언이 2차 가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본인도 인지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우 의원의 글에 대해 고통을 호소한 피해자의 메시지를 읽으며 "2차 가해가 맞는다고 보나"라고 또다시 물었고, 정 장관은 결국 "그렇게 판단하는 것이 옳은 것 같다"고 답변했다.

정 장관은 박 전 시장의 부인인 강난희 씨가 최근 박 전 시장의 억울함을 호소한 손편지를 공개한 것이 적절한지를 김 의원이 묻자 "가족의 입장에서는 고인의 명예를 회복하고 싶겠지만 누구라도 피해자에게 상처를 주는 언행은 사회 구성원 모두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