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18일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을 놓고 '선거용 공작정치'라고 주장하는 야당에 대해 본질을 흐리는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야당이 노무현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근거 없는 경고까지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MB 국정원의 불법 사찰은 없었다'라고 부정한다 해서 넘어갈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러기엔 이미 증거가 차고 넘친다"며 "더 이상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말라"고 덧붙였다.

우원식 의원은 라디오에서 고(故) 정두언 전 의원 등 현재 야권의 인사들도 사찰당한 사실을 거론하며 "(국민의힘이)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동조하는 스톡홀름 신드롬에 빠진 것 아니냐"고 말했다.

與 "MB사찰 증거, 차고도 넘쳐…DJ·盧로 물타기 말라"(종합)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자기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이제 새롭게 출발하자면 될 일인데, '똥물을 혼자 맞을 수는 없다'는 심보인지 김대중-노무현 정부 운운하며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김승환 교육감이 공개한 문건을 보면 청와대가 국정원에 정치인 불법사찰을 지시한 날짜가 나온다.

국정원이 여야 국회의원을 불법사찰하기 시작한 것은 이날부터라고 보는 것이 상식적이지 않나"라며 "그 시절 싸 놓은 똥을 얘기하고 있는데, 먼저 그 길을 지나간 이들더러 답을 하라니 궤변이라 할 밖에"라고 꼬집었다.

MB 정부 때 성북구청장을 지내는 동안 사찰 대상에 올랐던 김영배 의원도 "선거의 문제, 여야의 문제가 아닌 불법과 합법, 독재와 민주의 문제"라며 "우리 모두가 피해자다.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깨끗이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당시 경남도지사로 재직했었기에 저에 관한 사찰 관련 정보를 국정원에 요청 중에 있다"며 "사찰에 미행·도청·해킹이 사용됐다는 보도도 있다.

사실이라면 게이트 차원에서 진상조사가 필요한 내용"이라고 적었다.

이어 "공개된 문건으로 MB 정부 정무라인이 천인공노할 범죄를 저질러왔다는 것이 밝혀진 이상 박형준 전 수석은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런 과거 행적을 가진 분이 부산시장 후보로 나온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내 진보개혁 성향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 대표인 위성곤 의원은 "당과 함께 민간인 불법사찰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입법에 나설 계획"이라며 "야당도 당파적 인식을 떠나 동참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