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급기야 욕설까지…당의 방침으로 봐도 무색"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 힘 제1차 맞수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 힘 제1차 맞수토론회'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공약을 '생지X'이란 욕설을 사용하며 비판해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민주당 지도부 차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18일 서울 강북구 시립 강북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논란에 대해 "부대변인의 개인 판단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민주당 지도부에서 적절한 조치를 해야 하고 민주당 지도부가 사과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가 얼마나 상식적이지 않은 방향으로 이어지고 있는가 하는 의구심을 떨쳐내기 어려운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나경원 "저주에 가까운 악담…민주당스럽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최근 민주당 대변인들이 돌아가면서 저와 국민의힘 후보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고 있다. 거의 '저주에 가까운 악담'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루가 멀다 하고 여당에서 나오는 말 폭탄, 망언들에 너무 어이가 없고 한심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러려니 했다"며 "점점 거세지는 정권심판론과 자신들이 봐도 통제 불가능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보면서 민주당 스스로도 초조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적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제3차 민생연석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제3차 민생연석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나경원 예비후보는 "오늘은 급기야 욕설까지 나왔다. 말 그대로 욕설"이라며 "이 정도면, 사실상 이것은 당의 방침으로 봐도 무색할 정도다. 최고위원, 대변인들이란 이들이 거의 당번을 정하다시피 하며 이 선거를 네거티브와 비방으로 물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낙연 대표는 현 상황에 대해 어떤 입장인가. 이낙연 대표가 이렇게 하라고 지시했나"라고 반문하며 "바로 이런 비상식적인 모습, 국민들은 '민주당스럽다'고 한다"고 했다.
野 "기본적인 도의도 내팽개쳐…민주당 사과하라"
국민의힘도 민주당 차원의 사과를 강력히 요구했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집권 여당 부대변인의 인식이 얼마나 저급한지를, 또 민주당이 이번 선거를 고작 '1년짜리 선거'로 바라보고 있음을 여실히 드러낸 대목"이라며 "대체 누구 때문에 지금 수백억 혈세를 들여 그 '1년짜리 시장'을 뽑는지 모른단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아무리 국민들의 선택을 받기 위한 선거라지만, 기본적인 도의도 내팽개친 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비속어까지 동원하는 행태는 더 이상 대한민국 정치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라며 "공당을 대변할 자격은커녕 구태를 반복하는 박 부대변인은 즉각 사퇴하고,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함과 동시에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사진=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사진=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박진영 부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의 공약을 거론하며 "1년짜리 시장을 뽑는데 생지X 공약을 다 내놓고 있다. 중장기 계획도 좋지만 1년 동안 무엇이 가능한지 따져보라"고 적었다.

그는 나경원 예비후보의 '누구든 도보 10분 내 지하철 탑승', 오세훈 후보의 '2032년 올림픽 유치'를 비판하면서 "거창한 일을 꿈꾸지 말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추진하다 만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글을 놓고 막말 논란이 일자 박진영 부대변인은 게시글을 삭제한 뒤 "과한 표현은 사과드린다"면서도 "바로 인지하고 삭제했는데도 (기사화되는 것이) 참 빠르다. 하지만 1년짜리 시장이 올림픽 유치는 너무 황당하지 않냐"고 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과한 표현은 사과드리며 반성한다"고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