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 K-방역품 세계화에 앞장선다

재외동포 상공인단체와 경제인 모임인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이사장 김덕룡·이하 세총)는 세계 한상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산 방역품의 세계화에 앞장선다고 18일 밝혔다.

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소재 한국감정평가서협회 회의실에서 한국마스크산업협회(회장 석호길)와 방역품 업체인 우리바인(대표 이해문), TRD그룹(대표 파비오 허)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품질이 우수한 K-방역품 제조 기업과 각국에 정착해 비즈니스를 펼쳐 온 세총 회원을 연결해 새로운 시장 개척을 돕기로 했다.

또 직영 생산체계를 갖추고 국제 온라인 쇼핑물도 운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