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낙연 지시인가"…오세훈 "박영선 얼마나 딱했으면"
與부대변인, 野후보에 "생XX 공약" 글 올렸다 사과(종합)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이 18일 야당 서울시장 후보들의 공약을 '생XX 공약'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되자 이를 삭제했다.

민주당 박진영 부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나경원 오세훈 경선후보의 공약을 거론하며 "1년짜리 시장을 뽑는데 생XX 공약을 다 내놓고 있다"며 "중장기 계획도 좋지만 1년 동안 무엇이 가능한지 따져보라"고 썼다.

나경원 후보는 '누구든 도보 10분내 지하철 탑승', 오세훈 후보는 '2032년 올림픽 유치'를 공약했다.

박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거창한 일을 꿈꾸지 말고 고(故) 박원순 시장이 추진하다 만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 글을 놓고 논란이 일자 박 부대변인은 삭제한 뒤 "과한 표현은 사과드린다.

반성한다"고 밝혔다.

與부대변인, 野후보에 "생XX 공약" 글 올렸다 사과(종합)

이와 관련 당사자들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 등 '배후설'까지 등장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최근 민주당 대변인들이 연일 '저주에 가까운 악담'으로 국민의힘 후보들을 공격하고 있다면서 "오늘은 급기야 욕설까지 나왔다.

이 정도면 사실상 당의 방침으로 봐도 무색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낙연 대표가 이렇게 하라고 지시했나"라며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바로 이런 비상식적인 모습, 국민은 '민주당스럽다'고 한다"고 쏘아붙였다.

오 후보의 화살은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경선후보를 향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박 후보를 거명하며 "심지어 얼마나 딱해 보였으면 민주당의 모 부대변인까지 나서 차마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공격을 하더군요.

내놓으라는 구체적 답변은 아직도 내놓지 못하구요"라고 썼다.

두 사람은 최근 박 후보의 부동산 공약, 언론보도 중립성 문제 등을 두고 공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오 후보는 "내일이라도 당장 1 대 1 공약토론, 정책토론을 하자"고 요구했다.

與부대변인, 野후보에 "생XX 공약" 글 올렸다 사과(종합)

한편, 박 부대변인은 지난 2일에도 페이스북에 "여야를 막론하고 서울 시장 후보들의 부동산 공약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서울 특권 주의자들아!"라고 민주당 후보까지 싸잡아 비판했다가 글을 수정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독설로 죽임을 당한 삼국지 속 인물 '예형'에 빗대 진 전 교수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박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을 지냈고 지난해 5월부터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맡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