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주사기 제조 업체인 전북 군산의 풍림파마텍을 찾아 생산 현황을 살피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풍림파마텍은 의료기기 수입판매에 주력하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LDS(최소 잔여형) 백신주사기 생산에 도전한 업체로, 세계 20여개국에서 구매 요청을 받고 있다.

이날 방문은 세계 각국이 LDS 주사기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이 회사가 국내에 충분한 물량을 공급하면서 수출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려는 태도를 격려하고자 마련됐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에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 정부 관계자들과 LDS 주사기 공급 업체인 신아양행, 두원메디텍 경영진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생산 시설을 둘러본 후 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K방역에서 필요한 물품을 적시에 충분히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도전과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은 중소기업 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 속에서도 기회를 찾아 방역물품의 국내 공급은 물론 수출까지 늘려가는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에는 백신 주사기 생산공정 효율화를 지원하는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센터 관계자도 동행했다.

이는 풍림파마텍이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지원된 사례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 사업에 따르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때 정부와 대기업이 각각 비용의 30%를 후원한다.

풍림파마텍은 삼성전자와 정부의 도움으로 최소 1년이 걸리는 시제품 제작에서 생산까지의 과정을 한 달 만에 완료했다.

이에 따라 3월부터는 최대 월 2천만개의 제품을 양산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 체계를 완성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