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소통거점공간 '경남시민참여플랫폼, 마루' 조성

경남도는 도민들의 소통거점공간이 될 '경남 시민참여 플랫폼, 마루'를 조성했다고 18일 밝혔다.

마루는 창원시 의창구 사림동 옛 동부치산사업소를 리모델링해 재탄생한 지하 1층, 지상 3층의 도민 소통공간이다.

국비 5억원과 도비 11억6천만원을 투입한 마루에는 바르게살기운동 경상남도협의회, 경상남도 공익활동지원센터, 경상남도 마을공동체지원센터가 입주해 도민 참여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지상층의 회의실과 세미나실, 지하층의 영상음향실과 다목적실은 도민에게 개방된다.

도는 마루 조성과정에서부터 입주단체를 비롯해 비영리단체와 공공건축가, 도민,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민관추진단'이 참여해 공간 기획부터 설계를 진행해 도민이 원하는 공간들로 채웠다고 설명했다.

특히 도의 공공건축가제도를 활용해 공간 구성과 디자인 관련 20차례가 넘는 자문으로 건물 공공성을 높이고 주변 경관과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조성했다.

마루라는 명칭도 도민 공모로 진행해 지어졌다.

윤난실 도 사회혁신추진단장은 "공익활동과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중간지원조직이 한 건물에 입주하면서 도민들의 혁신적 공익활동이 체계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경남도 사회혁신 활동의 구심점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