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지역은 선박 운송이 기본…"기상악화 등에 대비"

내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를 앞두고 정부가 19일 군 수송기를 투입해 제주도 등 도서 지역에 백신을 신속히 수송하는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18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19일 실시되는 2차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 관련해 "일상적으로는 선박을 이용해서 주로 섬 지역에 백신을 운송하는데 내일의 경우는 기상악화에 대비해 군 수송기 같은 항공기를 이용한 수송훈련도 같이하게 된다"고 밝혔다.

군 수송기는 C-130 기종이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양 반장은 또 "국내 기업에서 생산한 백신은 경기도 이천에 있는 제2물류센터까지 안전하게 이송을 하고, 그 물류센터에서 각 보건소로 수송하는 그런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이번 2차 모의훈련에서는 25개의 보건소로 배송되는 훈련을 거치게 된다"고 말했다.

오는 26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경북 안동 공장에서 위탁 생산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 백신이 국내에 도착한 직후 항공기에서 내려 초저온 물류센터, 접종기관까지 안전하게 이송하는 1차 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2차 모의훈련은 초저온 상태 백신이 아닌 영상 2∼8도의 보관 운송조건이 필요한 백신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국방부의 수송지원본부를 중심으로 행안부, 국토부, 식약처 등 관계 부처에서 참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