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교도소 이전 속도…보상 협의 마치고 3월 감정평가

주민 반발과 자격 요건 미충족 등으로 20년 가까이 지체된 전주교도소 이전 사업이 속도를 낸다.

전주시는 교도소가 이전할 평화동 작지마을 주민들과 보상 협의가 마무리됨에 따라 3월부터 감정평가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이주 예정지 택지 500㎡씩을 조성원가의 15%에 공급하고 공동작업장 부담금과 이주택지비의 차액 보전금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보상 협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시는 토지 보상 절차가 끝나면 법무부와 협의해 내년 상반기에 착공, 2023년까지 현재의 교도소를 300m 떨어진 곳으로 이전, 신축(Set Back 방식)할 계획이다.

신축 교도소와 거주지 중간에 산이 가로막아 분리된다.

신축 부지는 19만여㎡, 건축 면적은 3만여㎡로 재소자 1천500명을 수용한다.

1972년 전주시 외곽인 현 완산구 평화동 부지에 둥지를 튼 전주교도소는 도시개발이 확대되면서 주민 불편과 서남권 개발의 걸림돌이 돼 2000년대 초반부터 이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