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 제안으로 경쟁후보 지지층 유인…본선 기호 싸움도 치열
野 새판짜기 구상 뒤엔 중도-보수 영토 넓히기 전략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과 제3지대 후보들이 백가쟁명식으로 단일화 방안을 쏟아내고 있다.

토너먼트식 경선에서 여유있게 승리하고 야권 단일후보로 등극하기 위해 자신의 약점을 보완하려는 머리싸움이 치열하다고도 할 수 있다.

국민의힘 고위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우리 당 후보들이 내놓은 서울시 연립정부나 자유주의상식연합 등의 구상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층을 끌어오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대로 안 후보가 출마와 동시에 '연정' 의제를 꺼낸 데 대해서도 "우리 당 지지를 받으려고 미리 깔아놓는 소리"라고 말했다.

야권의 최종 단일화 경선이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로 치러질 전망인 만큼 파격적인 새 판 짜기 아이디어로 국민의힘 후보들은 안 후보 지지층을, 안 후보는 국민의힘 지지층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현재 여론 지형을 고려할 때 보수층과 중도층, 더 나아가 일부 진보층에서 골고루 지지를 얻을 때만 집권 여당 프리미엄을 가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낙승을 거둘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일부 진영에서 상대에게 '강경 보수'의 이미지를 덧씌우거나 제1야당과의 불편한 관계를 부각하는 것도 그에 우호적인 유권자들을 떨어내기 위한 접근법으로 평가된다.

野 새판짜기 구상 뒤엔 중도-보수 영토 넓히기 전략

한편에서는 본선 출마 기호를 놓고 신경전이 한창이다.

국민의힘은 기호 2번, 국민의당은 기호 4번을 통한 단일화를 각각 주장하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 전략실장으로 임명된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통화에서 "우리 당 후보로 단일화하는 전략을 짜겠다"며 "안 후보의 입당이 가장 바람직하고, 최종적으로 그렇게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안철수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기호 4번으로 본선에 나가야 하는 것은 당연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단일화를 둘러싼 동상이몽이 깊은 만큼 토너먼트 각 조 승자 간의 경선룰 협상도 재보선 직전까지 진통을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야권 관계자는 통화에서 "다음 달 초 신속한 단일화를 시도하겠지만, 투표용지를 인쇄하는 날까지 극심한 줄다리기를 벌일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