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측 "약속한 대로 통과시킬 것이니 걱정 말라는 표현"
가덕도법 수정 때문?…김태년 "부산 또 가야되겠네 하 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회의 시작 전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부산을 또 가야 되겠네"라고 말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그는 이날 정책조정회의 시작 직전 혼잣말로 이같이 말하며 "하 참"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해당 장면은 민주당 유튜브 채널 '델리민주'를 통해 생중계됐다.

중계 시작과 김 원내대표의 발언이 겹친 것이다.

김 원내대표의 옆에는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앉아 있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의 원안 통과가 어려워진 데 대해 김 원내대표가 답답함을 토로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정애 전 정책위의장 등이 발의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는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환경영향평가와 예비타당성 면제 등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전날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소위에서 여야 의원들 사이에서는 아무리 특별법이라도 지나친 특혜라는 의견이 나왔고, 이를 모두 없애는 방향의 수정안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위는 19일 추가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가덕도법 수정 때문?…김태년 "부산 또 가야되겠네 하 참"

김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 권혁기 비서실장은 "'가덕도 특별법은 민주당이 부산 시민에게 약속한 대로 통과시킬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는 표현이다"라고 설명했다.

권 비서실장은 "김 원내대표는 법 통과 후 부산 시민에게 결과와 신속한 추진 계획을 보고하러 방문하겠다는 의미"라며 "의중을 알지도 못한 상황에서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