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한중일 정상회의 계기 한일관계 개선 도모"
외교부 "북미대화 조기 재개·한미동맹 발전 노력 강화"

외교부는 올해 북미대화의 조기 재개와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외교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한 업무보고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가시적 성과를 위해 대북정책 검토 과정을 포함한 각급에서 미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한미 간 조율된 전략을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외교부는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 정상 및 고위급 교류를 조기에 추진하고 방위비분담금 협상 등 주요 현안을 호혜적, 합리적으로 타결할 계획이다.

또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대한 미국 내 지지를 확산하기 위해 의회와 학계 등 미국 조야와 적극적인 소통을 병행하기로 했다.

일본과는 위안부·강제징용 문제 등 쟁점 현안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올해 도쿄올림픽과 한중일 정상회의 및 외교장관회의 등 주요 계기에 관계 개선을 도모할 방침이다.

지난해 개최하지 못한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를 올해 열어 향후 10년간 3국 협력에 대한 비전을 구체화하고 이를 위한 정치적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과는 시진핑 국가주석 방한 등 고위급 교류를 추진하고, 한중 문화교류의 해(2021∼2022년)를 활용해 양국 교류·협력을 전면 복원하고 미래지향적 발전 기반을 공고화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