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에서 시·도당위원장 회의
"지금은 맞춤형 지원해야 할 때"
'이재명 안방'서 견제구 던진 이낙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안방인 경기 수원을 찾아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이 지사를 겨냥했다는 분석이다.

이 대표는 18일 민주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경기 진작을 거론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시점”이라며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에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그는 이어 “맞춤형 지원을 이번엔 빠른 시일 내에 하되, 넓고 두텁게 해야 한다고 정부에 여러 차례 건의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와 이 지사는 여당 내 유력 차기 대선주자로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두고 수차례 설전을 벌였다. 지난해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때 이 대표의 주장에 따라 선별로 지급되자 이 지사는 “선별 지급은 차별”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지난달 이 지사가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씩 보편 지급을 강행하려 했을 때는 이 대표가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이라고 견제구를 날렸다. 코로나19 방역과 보편 지급의 정책 방향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이 대표는 이날 이례적으로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정부와 다툼이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그는 “지난 일요일 (고위) 당·정·청 회의가 있었다”며 “당·정·청 회의에 가기 전에 이 자리에서 싸울 준비를 하고 간다는 이야기를 드렸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이 대표가 당과 정부 간 갈등을 의도적으로 노출한 것을 두고 공개적으로 정부를 압박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