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인권 운동가, 차벌금지법 통과 위해 노력"
장혜영 "다양성은 불편함·위협 아니라 우리의 힘"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100명의 떠오르는 인물'에 유일한 한국인으로 선정됐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100명의 떠오르는 인물'에 유일한 한국인으로 선정됐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은 장혜영 의원(사진)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100명의 떠오르는 인물(TIME 100 NEXT 2021)'에 유일한 한국인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美 타임지는 매년 각 분야에서 전 세계의 영향력 있는 인물 100명을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장 의원을 비롯해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와 영국 가수 두아 리파, 미국의 청년 계관 시인 아만다 고먼 등이 이름을 올렸다.

타임지는 장 의원을 소개하며 "장애가 있는 동생의 탈시설을 도우며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등 인권 운동가로 힘써왔고, 현재 국회에서 차별금지법 통과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타임지는 또 지난달 당대표에게 성추행당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대표가 사퇴한 것을 언급하고, "장 의원은 그것이 다른 여성들이 같은 일을 하도록 격려해줄 것이라는 희망으로 나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사람의 시민에서 한 사람의 정치인으로 제가 이 모든 싸움을 시작할 수 있게 저를 품어준 정의당과 당원 여러분, 그리고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께 끝없는 사랑과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제 이름 곁에는 늘 당신의 이름이 있다. 모든 인간의 존엄과 평등, 다양성과 기후정의가 살아 숨쉬는 미래를 꿈꾸는 모든 시민들의 이름이 있다"면서 "다양성은 불편함이나 위협이 아닌 우리의 힘이고, 그렇기 때문에 모두를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싸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에서 마음껏 살아갈 자유는 비장애인만의 특권이 아니라 모든 시민의 권리다. 모든 시민들은 서로를 존중하고 공동체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결정해 나갈 동등한 권리가 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해 싸운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