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내 후임으로 종로서 선택받아…인재 육성에 기여"
정총리 "내가 이재명 픽업…내 안목 얼마나 빛나냐"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제가 이재명 (경기)지사 같은 분을 '픽업'했다.

제 안목이 얼마나 빛나느냐"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 대해서도 "제 후임으로 (총선 때) 종로에서 선택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KTV '최일구의 정말'에 출연해 민주당 대표 시절 성남시장 후보로 공천한 이 지사, 종로 지역구를 물려준 이 대표가 자신의 경쟁자로 성장한 데 대해 후회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고 각각 이같이 답했다.

이어 "그 두 분 말고도 민주당엔 많은 인재가 있고, 그것이 민주당의 자산"이라며 "인재들이 민주당에서 크는 데 제가 조금이라도 기여했다면 그것은 굉장히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재난지원금, 손실보상제를 두고 기획재정부와 마찰을 빚은 데 대해선 "그게 정상"이라며 "기재부와 당, 제 생각이 다를 수 있고, 다름을 서로 이야기할 수 있어야 건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재부와는 협력하는 관계"라며 "당과도 4차 재난지원금을 놓고 이견이 있는데 조정을 해나가는 과정이고, 조정은 잘 될 터"라고 예상했다.

손실보상제와 관련해선 "입법은 조만간 될 것이고, 시행을 위해선 정부 시행령이 만들어져야 하는데, 3∼4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