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노력에도 평양에서 답 없어…혼자 모노드라마 쓰는 듯한 시간"
이인영, 김정은 경제실패 자인에 "젊은 지도자답게 솔직"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경제 실패를 자인한 것을 두고 "매우 솔직하고 어떤 면에서는 실용적인 접근"이라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17일 YTN 뉴스특보에 출연해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북한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을 언급하며 "(이런 상황에서) 경제 사정이 굉장히 좋다, 양호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실질적이지 않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젊은 지도자답게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성과 지표들도 현실에 맞게 조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취임 이후 '작은 교역', 인도적 협력 등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했지만, 아직 북한에서 이렇다 할 반응을 내놓지 않는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장관은 "큰 것이든 작은 것이든 평양에서 아직 아무런 답이 없다"면서 "어떤 의미에서는 혼자서 모노드라마(일인극)를 쓰는 것과 같은 시간을 보낸다는 심정"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전력을 다해서 상반기 중으로 반전의 기회를 만들어보겠다"고 강조했다.

또 향후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이산가족 상봉과 개성공단 가동 재개 등을 우선하여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우선 우리 국민의 백신 접종이 어느 정도 이뤄지고, 국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백신 접종과 관련해 협력하는 길로 나아갈 수 있다"면서 기존의 입장을 유지했다.

이어 "북한이 어느 시점에선가 백신 접종 협력과 관련해 국제사회로 나올 때 우리가 (백신 지원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