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불법감청 검사' 박민식 "내가 산 증인"…회견 예고

국민의힘은 17일 여권의 이명박(MB)·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 제기에 대해 강경 대응으로 나섰다.

4월 보궐선거를 노린 '정치공세'로 규정하면서 이번 계기에 김대중(DJ)·노무현 정부 임기를 포함한 전수조사를 해보자고 역제안했다.

국민적 의혹 해소에 정면돌파 의지를 드러내는 동시에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후보를 향한 여권의 공격에 차단막을 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사안은 민주당과 박지원 국정원장의 '저급한 정치공세'라며 "음습한 정치공작으로는 국민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노무현 정부 국정원 사찰은 '개인 일탈'이라며 면죄부를 주면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 서류만 계속 꺼내드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가"라며 "국정원장의 선거 개입이 도를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野, MB 불법사찰 논란에 DJ·盧 일제조사 맞불(종합)

정보위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국가기밀 정보라는 이유로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거론하면서 김대중·노무현 정부까지 조사 대상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특히 "노무현 정부 때는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이었다.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정보수집 중단 지시가 있었는지, 대통령이 답변해야 할 의무가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DJ정부부터 현재 문재인 정부까지 다 조사를 하자"고 더욱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옛 친이계에서는 "습관성 정치공작"이라며 격앙된 반응이 터져나왔다.

권성동 의원은 통화에서 "여권으로선 보선 분위기를 반전시킬 마땅한 카드가 없는 상황"이라며 "실제 그런 문건이 존재했다면 DJ정부를 계승했다는 노무현 정부는 해도 더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DJ정부 임동원·신건 전 국정원장의 2004년 불법감청 사건을 겨냥한 것이다.

박민식 부산시장 경선후보는 18일 국회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공교롭게도 그는 불법감청 사건 당시 수사 주임검사로, 두 전직 국정원장을 기소해 나란히 재판에 넘겼다.

박 후보는 통화에서 "내가 산 증인"이라며 "시간이 흐르며 잊혀진 사건의 실체를 제대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野, MB 불법사찰 논란에 DJ·盧 일제조사 맞불(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