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호주 등 주한대사 신임장 받아…"코로나 극복에 국제사회 연대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새로 부임한 8개국 주한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이날 문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한 주한대사는 몽골·핀란드·EU(유럽연합)·코스타리카·이스라엘·케냐·니카라과·호주 대사 등 8명이다.

문 대통령은 신임장을 받은 뒤 이들 주한대사와 환담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2021년은 우리 모두에게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의 해가 될 것"이라며 "극복은 단순한 과거로의 복귀가 아닌 포용적 회복이어야 하고 다른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극복을 위해서도, 포용적 회복을 위해서도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남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년이 되는 해"라며 "한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페카 멧초 주한 핀란드대사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고, 아키바 토르 주한 이스라엘대사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접견에서 몽골·이스라엘·호주 대사는 문 대통령의 방문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초청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외교 채널 간에 협의해 나가자"고 대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