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연수 예산 책정한 도·시군의회 주민에 사과·전액 반납"
정의당 강원 "코로나19 시국에 해외연수 잔치 벌이려는 것인가"(종합)

이해용·이재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강원도의회를 비롯한 도내 대부분 시군 의회에서 해외연수 예산을 책정해 비난을 사고 있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17일 성명서에서 "양구군의회를 제외한 대부분의 도내 시군의회가 해외연수 예산을 책정하고 일부는 오히려 증액한 곳도 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도민을 외면하고 자신들의 잇속만 챙긴 처사"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백신 접종과 치료제가 나와도 1∼2년 내 해외여행은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라며 "'쓰지도 못할 예산이지만 편성해 두자'는 것이라면 무능과 무책임의 극치이자 도민의 혈세를 확정할 권한을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 시국에서 도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한 도의회와 시군의회는 당장 도민에게 사과하고 해당 예산을 전액 반납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강원 "코로나19 시국에 해외연수 잔치 벌이려는 것인가"(종합)

정의당 시군 위원회도 지자체와 지방의회를 규탄하는 성명을 잇따라 냈다.

정의당 춘천시위원회는 "시의회는 당초 예산 대비 단 한 푼도 삭감하지 않은 국외 업무 여비를 책정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솔선수범해도 모자랄 판에 1인당 450만원을 들여 해외여행 잔치를 벌이겠다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들은 하루하루의 삶과 사투를 벌이고 있으나 의원들은 자신들이 누려야 할 것만 챙기고 있다"며 "시민의 정서와 한참 동떨어진 모습을 하루빨리 버리고 진정한 주민의 대표로 역할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강릉시위원회도 "1년 넘도록 코로나19가 지속하는 상황에서 시의회는 국외 여비 6천30만원을 책정했다"며 "시민과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시의원들의 진정성을 의심하게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릉시도 올해 국외 여비 2억1천490만원을 책정했는데 이는 지난해 1억3천300만원보다 증액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19로 지난해 국외 여비 예산을 집행하지 못했는데도 해외여행 성격의 국외 여비를 다시 책정한 것은 시민을 우롱한 처사"라며 "국외 여비 전액을 반납하고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강릉시는 "올해 실제 국외 여비 예산은 지난해보다 감소했고, ITS 국제총회 등 국제 행사 유치를 위한 예산을 반영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