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명수 안 부르면 만나러 가겠다"…법사위 파행

국회 법사위원회의 17일 전체회의가 '거짓 해명' 의혹 등에 휘말린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석 여부를 둘러싼 여야 공방 끝에 파행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후 대법원 등의 업무보고를 보이콧하고 김 대법원장을 만나겠다며 대법원으로 향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김 대법원장은 안 나올 것이고, 민주당은 '방탄'을 했다"며 "이런 유명무실한 회의에 참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법원장의 거짓말을 규탄하고 실상을 확인하기 위해 서초동으로 출발하겠다.

직접 만나 사퇴를 촉구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한 뒤 회의장을 떠났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회의에 김 대법원장을 부르자고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출석 요구 안건을 의사 일정에 추가할지 결정하는 투표 자체가 부결됐다.

결국 업무보고는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김 대법원장의 출석에 동의하지 못한 것은 삼권분립과 사법부 독립의 원칙을 지키는 차원이었지, 김 대법원장 개인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며 "내부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정치화하는 국민의힘의 태도가 문제"라고 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대법원장이 국회 상임위에 출석해 본 전례가 없다"며 "그런 논리로 이야기하면 국회의장도, 대통령도 의원들이 요구하면 운영위 업무보고에 와야 할 것"이라고 유감을 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