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권력은 하산길에 사고"…윤건영 "보기 딱하다"(종합)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7일 "임기 말이 되니 권력 내부가 곳곳에서 무너지는 현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렇게 자기들끼리 꽁꽁 뭉쳐 국민들을 괴롭히던 그들 내부가 스스로 무너지고 있다.

이제 제어하기 힘들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모래시계 검사'로 불린 그는 "권력의 본질은 모래시계처럼 시간이 갈수록 윗부분은 텅 비고, 윗부분이 텅 빈 모래시계가 되면 권력은 진공상태가 되고 물러나야 한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순리에 따르지 않고 억지를 부리면 더욱더 큰 화를 초래할 것"이라며 "등산은 언제나 하산길에 사고가 난다"고 말했다.

그는 "단임제 대통령이 레임덕(임기 말 권력 누수 현상)이 없을 수 있겠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제 그만 억지 부리고 하산 준비나 하시라"고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1야당의 대선후보였고, 지금도 대권을 꿈꾸는 분이 임기가 1년도 넘게 남은 대통령에게 할 얘기는 아닌 것 같다"고 받아쳤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저라면 지금 대통령에 대한 비아냥이 아니라, '힘을 보탤 테니 함께 코로나 국난을 극복하자'고 하겠다"고도 했다.

윤 의원은 "주제넘게 걱정할 일은 아니지만, 보기 딱해서 한 말씀 드린다"며 "야당 대선후보의 품격을 보고 싶다.

그게 그렇게 힘든 일인가"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권력은 하산길에 사고"…윤건영 "보기 딱하다"(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