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백기완 선생 빈소 조문…"남기신 뜻 기억"

김경수 경남지사는 17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옛 한서병원 앞 광장에 마련된 고(故)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시민분향소를 조문했다.

김 지사는 조문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기완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시대를 고민하던 학창 시절, 그 이름만으로도 청춘에게 힘이 되는 든든한 어른이셨습니다"며 "선생님이 남기신 말씀과 뜻, 하나하나 되짚으며 가슴 속에 깊이 새길 따름입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 통일된 조국 선생님께서 남기신 이 뜻, 잊지 않겠습니다"며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모두가 더불어 잘 사는 사회, 평화와 번영으로 누구나 차별 없이 행복하게 사는 나라가 되도록 함께 힘을 모아가겠습니다"고 언급했다.

김 지사는 "'사람은 만났다 헤어지지만, 뜻과 뜻은 헤어지는 것이 아니라 역사와 함께한다' 선생님이 남기신 뜻을 기억하는 한, 언제나 그러했듯이 선생님은 우리 곁에 늘 함께 계실 것입니다"며 "잊지 않겠습니다"고 추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