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17일 정부여당의 이명박(MB)·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제기에 김대중(DJ)·노무현 정부 임기를 포함한 전수조사 카드를 꺼내들었다.

국민적 의혹 해소에 정면돌파 의지를 드러내는 동시에 박형준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를 겨냥한 여권의 공격에 차단막을 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사찰 기록 관리와 관련해 "국회에서 그걸 결정해주면 편하겠다"고 말했다.

여당의 '특별법' 추진을 직접 수용하는 것은 아니지만, 조사 및 공개에 거리낄 게 없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정보위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MB정부 이전에는 없었겠나. (국정원의) 60년 흑역사라고 했기 때문에 과거에도 있을 개연성이 높다"며 "노무현 정부 때는 그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국정 저해 정치인'을 판단하려면 청와대와 소통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민정수석실에서 정보수집 중단 지시가 있었는지, 대통령이 답변해야 할 의무가 생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도 "어느 정부를 막론하고 민간인 사찰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DJ정부부터 현재 문재인 정부까지 다 조사를 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