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지원자 비중 46%…확진자도 시험 응시 가능

국가공무원 5급 공채 시험과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평균 경쟁률이 43.3대 1로 집계돼 5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성 지원자 비중도 가장 높았다.

인사혁신처는 모두 348명을 선발하는 2021년도 국가직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총 1만5천66명이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원 인원은 작년(370명 선발·1만2천595명 접수)보다 2천471명(19.6%) 늘었다.

평균 경쟁률(43:3 대 1)은 작년(34대 1)보다 크게 올라 44.4 대 1을 기록했던 2016년 이후 가장 높았다.

올해부터 7급 1차 시험이 5급과 동일한 공직적격성평가(PSAT)로 대체되면서 7급 시험 준비생들이 이번 시험에도 대거 지원했기 때문으로 인사처는 분석했다.

직군별 경쟁률은 5급 행정직군이 48.2 대 1, 5급 기술직군 30.1 대 1, 외교관후보자 41.8 대 1이었다.

세부 모집단위별로 가장 경쟁률이 높은 직군은 2명을 뽑는 출입국관리직으로 359명이 몰려 경쟁률이 179.5 대 1이었다.

지원자 평균 연령은 28세로 작년(27.7세)보다는 소폭 올랐다.

여성 비중은 46%로, 작년(41.2%)보다 4.8% 포인트 올라 역대 최고였다.

한편 확진자도 주치의 확인을 받으면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1차 시험은 내달 6일 전국 5개 지역(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에서 실시되며 1차 합격자 발표일은 4월 7일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