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한강홍수통제소-기상청-한국수자원공사, 정책협의회 개최
홍수 대응 기관들 협력 강화…맞춤형 정보 공유 확대

올해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를 앞두고 홍수 대응 유관기관들이 맞춤형 정보 공유를 확대하는 등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환경부는 한강홍수통제소, 기상청,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홍수대응 유관기관 정책협의회'를 18일 오후 화상회의로 열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날 정책협의회에서는 협업 강화대책의 주요 과제로 ▲ 기관 간 맞춤형 정보 공유 ▲ 인력 교류 및 소통 강화 ▲ 관측 기반시설(인프라) 공동활용 등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점검한다.

환경부는 기관 간 맞춤형 정보 공유를 강화하기 위해 기상청에서 강수 예측자료 받는 주기를 6시간에서 1시간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하루 24시간 기준으로 4회를 받는 강수예측자료 제공 횟수가 24회로 대폭 늘어난다.

강수 예측 주기가 1시간 단위로 짧아짐에 따라 환경부(홍수통제소)의 홍수 예·특보와 한국수자원공사의 댐 방류량·시기 결정이 좀 더 효과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강수 예측자료를 활용해 수문 방류 예상 시 1∼2일 전에 방류 영향 지역 내 주민에게 알려주는 수문 방류 예고제를 20개 다목적댐을 대상으로 올해 4월부터 시험 적용할 계획이다.

홍수 대응 강화를 위해 기관 간 인력 교류와 소통도 강화한다.

환경부 소속 홍수통제소 4곳과 한국수자원공사 담당자들은 기상정보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3월부터 기상청에서 맞춤형 교육을 받는다.

홍수기부터는 기상·홍수예보 전문가들이 영상회의 방식으로 합동 근무를 한다.

2018년부터 전국 홍수통제소와 지방기상청 간 긴급연락망을 구축한 데 이어 올해는 지방기상청과 한국수자원공사 권역 본부 간 긴급연락망도 신설해 국지적인 돌발 집중호우에 입체적으로 대응한다.

아울러 각 기관이 보유한 관측 기반시설도 공동으로 활용한다.

홍수통제소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612대의 강수량계 관측자료를 기상청에 기존 10분 단위에서 1분 단위로 단축해 제공한다.

또 기상청이 기상관측장비가 필요한 관측소를 선정해 환경부에 알려주면 홍수통제소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설치장소를 제공하고, 기상청이 관련 장비를 설치하기로 했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올해 홍수기 전에 기관 간의 유기적인 홍수 대응체계를 구축해 홍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