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수뇌부 무죄' 거론되자 "세월호 진상규명 잘안돼 안타깝다"
유족들, 문대통령에 고인의 당부영상·하얀손수건 등 전달
문대통령, 백기완 선생 빈소 조문…"훨훨 날아가시길"(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빈소를 조문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의 영정 앞에 국화 한 송이와 술 한잔을 올린 뒤 절을 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유족들에게 "아버님과 지난 세월 동안 여러 번 뵙기도 했고 대화도 꽤 나눴고 집회 현장에 같이 있기도 했다"고 회고하면서 "이제 후배들에게 맡기고 훨훨 자유롭게 날아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인의 장녀인 백원담 성공회대 교수는 "아버님이 세월호 구조 실패에 대한 해경 지도부의 책임이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나 많이 안타까워하셨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할 수 있는 조치를 다 하고 있는데, (세월호) 유족들이 원하는 방향대로 진상 규명이 좀 더 속 시원하게 아직 잘 안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대통령, 백기완 선생 빈소 조문…"훨훨 날아가시길"(종합)

문 대통령은 또 백기완 선생이 생전에 문 대통령에게 전하고 싶은 통일에 대한 당부 영상을 휴대폰으로 시청했다.

영상에는 "생각대로 잘 되시길 바란다.

문재인 정부는 이 땅의 민중들이 주도했던 한반도 평화 운동의 맥락 위에 섰다는 깨우침을 가지시길 바란다"는 고인의 육성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이 영상을 잘 챙길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유족들은 문 대통령에게 고인이 남긴 하얀 손수건과 저서 1권을 선물했다.

백원담 교수는 "아버님이 문재인 정부의 노력에 찬사를 보내면서 통일열차가 만들어지면 하얀 손수건을 쥐고 고향인 황해도에 가고 싶다고 했다"며 "아버님의 모든 자산이 담긴 마지막 책"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빈소를 찾은 것은 2019년 1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복동 할머니 이후 2년 만이다.

2019년 6월에는 북유럽 3개국 순방 도중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가 별세하자, 귀국 직후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유족들을 위로한 바 있다.

문대통령, 백기완 선생 빈소 조문…"훨훨 날아가시길"(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