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의원은 17일 "임기 말이 되니 권력 내부가 곳곳에서 무너지는 현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렇게 자기들끼리 꽁꽁 뭉쳐 국민들을 괴롭히던 그들 내부가 스스로 무너지고 있다.

이제 제어하기 힘들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모래시계 검사'로 불린 그는 "권력의 본질은 모래시계처럼 시간이 갈수록 윗부분은 텅 비고, 윗부분이 텅 빈 모래시계가 되면 권력은 진공상태가 되고 물러나야 한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순리에 따르지 않고 억지를 부리면 더욱더 큰 화를 초래할 것"이라며 "등산은 언제나 하산길에 사고가 난다"고 말했다.

그는 "단임제 대통령이 레임덕(임기 말 권력 누수 현상)이 없을 수 있겠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제 그만 억지 부리고 하산 준비나 하시라"고 했다.

홍준표 "권력의 본질은 모래시계…하산길엔 순리 따라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