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진주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시험림에 이식…외과수술 시행
'고사 위기' 국내 최대 닥나무 보금자리 찾았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작년 7월 발견한 국내 최대 닥나무의 안정적인 보호·관리를 위해 경남 진주시 소재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시험림으로 이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닥나무는 우량품종 발굴을 위해 전국을 조사하던 중 진주기계공업고등학교 운동장에서 발견됐다.

추정 수령은 60년, 높이 8.5m, 가슴높이 둘레 165cm로 국내에서 이보다 큰 닥나무가 보고된 적은 없다.

하지만 좁고 열악한 환경에서 자라고 있었다.

또 줄기 일부가 썩어 수세가 좋지 않은 등 고사 위험이 커 생육환경 개선 및 외과 치료 등 보호 조치가 필요한 상태였다.

현재 뿌리의 발달 촉진, 수세 회복 등을 위해 수목 영양제 주사 및 일부 줄기에 대해 외과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닥나무는 한지를 만드는 나무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닥나무를 주요 재료로 한 전통 한지 이용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고품질 한지 원료자원 발굴과 증식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장은 "이식된 닥나무를 잘 보존해 연구자료로 활용하고 전통 한지 연구를 통해 그 가치를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