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 MB 불법사찰 사과부터 해라"
국민의힘 "국정원 사찰 논란 두고도 '내로남불'"
정의당 "MB 정부 국정원, 흥신소보다도 못해"
국민의당 "비과학적 방역수칙으로 코로나 재기승"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스1

[여의도 브리핑]은 각 정당이 주목한 이슈는 무엇인지, 어떤 공식 입장을 냈는지 살펴봅니다. 때로 화제가 되고 때로는 이슈 몰이에 실패한 정당의 말들을 집중 조명합니다. 매일 아침 찾아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민주당 "국민의힘, MB 불법사찰 사과부터 해라"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8일 총 5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한 내용 △이명박(MB) 정부 국정원 불법사찰에 대한 내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대한 내용 △간토 학살까지 부정한 램지어 교수에 대한 내용 △동국제강 산업재해 사망사고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민주당은 MB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의힘은 사과와 반성도 없다고 비판을 쏟아냈는데요. 다음은 민주당 논평입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 : '저급하고 음습한 정치공세'라며 이제는 노무현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불똥이 튈 수 있다'는 근거 없는 경고까지 하고 나섰습니다. 암담합니다. 국민의힘이 ‘MB 국정원의 불법사찰은 없었다, 아니다’라고 부정한다 해서 넘어갈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그러기엔 이미 증거가 차고 넘칩니다. 국민의힘은 더 이상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마십시오. 동향 파악 정도로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 않습니까. 지금이라도 피해자들과 국민 앞에 사과하고, 반성과 진상규명을 위해 협조해야 합니다.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지난 16일 박지원 국정원장의 발언과 관련, 김대중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내용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지난 16일 박지원 국정원장의 발언과 관련, 김대중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내용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국정원 사찰 논란 두고도 '내로남불'"
국민의힘은 총 10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내용 2건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파동에 대한 내용 2건 △문재인 정부 일자리 정책에 대한 비판 △북한 민간인 귀순에 대한 내용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에게 욕설을 한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에 대한 비판 △정부여당 인사들의 말 바꾸기 논란에 대한 비판 △MB정부 국정원 불법사찰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국민의힘은 김대중(DJ)·노무현 정부 시절에 불법사찰이 없었다는 박지원 국정원장을 비롯해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입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 2005년 8월 5일. 당시 김승규 국정원장은 "국민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국민의 정부 시절, 디지털 휴대전화 감청장비 두 종류를 자체 개발해 1998년 5월~2002년 3월 불법 감청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보도자료까지 배포했고,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은 기자간담회에서 "충격적"이라고 했다. 이제는 사찰도 자신들이 하면 기억에서 잊혀지는 내로남불인가.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MB 정부 국정원, 흥신소보다도 못해"
정의당은 총 7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고(故) 김태규 청년노동자 산재 항소심에 대한 내용 △동국제강 산재 사망사고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내용 △공수처에 대한 내용 △최정우 포스코 회장 청문회 불참에 대한 내용 △MB 정부 국정원 불법사찰에 대한 내용 △4.3 특별법 개정안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정의당은 자당 배진교 의원이 인천 남동구청장이던 시절 MB 정부 국정원에게 불법사찰 당했다고 지적했는데요. 다음은 정의당 논평입니다.
정호진 정의당 석대변인 : 배진교 의원은 당시 인천 남동구 구민에 의해 선출된 공직자입니다. 그런데 일거수일투족을 사찰했고 구청장으로서 당연한 구정 업무와 관련해 '지역사회 이념 오염 조장' '종북좌파' 등 색깔을 씌우기 위해 갖은 수법을 동원했습니다. 심지어 실제 예산에 불이익을 주겠다는 내용도 확인됐습니다. 사실상 국가의 정보기관인 국정원을 불법 흥신소로 전락시켰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아니 불법 흥신소도 하지 않을 짓을 벌인 것입니다.
지난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남양주 진관산업단지 이동검사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남양주 진관산업단지 이동검사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 "비과학적 방역수칙으로 코로나 다시 기승"
국민의당은 1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내용이었는데요. 다음은 국민의당 논평입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 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를 하기 위한 여러 가지 추가적인 조치들이 필요하다면서도 국민들의 자발적인 방역수칙의 준수만 목놓아 외치고 있다. 정부의 비과학적인 거리두기로 인해 좌절한 소상공인들과 최대 명절에 가족 간 상봉조차 가로막혔던 국민의 원성은 극에 달해 있다. 정부는 언제까지 나라를 꽁꽁 얼어붙게 할 것인가. 만병통치약처럼 여기는 방역수칙 준수만으로 코로나 사태를 넘어설 수 없다는 것을 아직도 모르는 것인가.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