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 반려 가능성 커"…오전 국무회의에 참석
신현수, 임명 두달 안돼 사의…"秋라인 인사 두고 갈등"

지난 연말 임명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사의를 표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박범계 법무장관 취임 후 첫 검찰 고위간부 인사 과정에서 의견 충돌을 빚은 것이 사의 배경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신 수석이 최근 단행된 검찰 인사와 관련해 주위에 어려움을 호소해왔다"며 "신 수석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박 장관과의 인사 협의 과정에서 민정수석인 자신의 뜻이 번번이 거부당하자 거취까지 고민하게 됐다는 것이다.

검찰 주변에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까운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상관인 신 수석을 건너뛰고 박 장관과 인사를 주도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얘기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그러나 신 수석의 사의는 반려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신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 정상출근해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신현수, 임명 두달 안돼 사의…"秋라인 인사 두고 갈등"

현 정부 들어 수석급 참모가 임명된 지 두 달도 채우지 못한 채 사의를 표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여권 안팎에서는 '조국 사태' 이후 계속된 여권과 검찰의 갈등이 추미애 전 법무장관 퇴진에도 해소되긴커녕 민정수석실 내부로까지 번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추미애 라인'으로 꼽히는 "이성윤, 심재철 검사장의 배치 문제로 의견 대립을 빚은 것으로 안다"며 "신 수석은 두 사람을 빼고 싶어했지만 박 장관의 반대에 막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지난 검찰 인사에서 이성윤 서울지검장은 유임됐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이끈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최고 요직인 서울 남부지검장으로 이동했다.

신 수석의 사의설에 대해 청와대 측은 "인사와 관련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다.

다만 이광철 비서관의 사표 제출설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