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장관, 신 수석 패싱하고
조국 라인 이광철과 '직거래說'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임명 두 달 만에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신 수석을 ‘패싱’한 채 이광철 민정비서관을 거쳐 인사한 게 원인으로 전해졌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신 수석은 지난 8일 청와대에 사의를 밝혔다. 박 장관이 지난 7일 단행한 대검찰청 고위 간부 4명에 대한 전보 인사에서 신 수석을 배제한 채 ‘조국 라인’ 핵심으로 꼽히는 이 비서관과 논의한 데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관계자는 “신 수석이 인사 과정에서 배제되며 거취를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사의 표명 직후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수습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박 장관과 신 수석 등을 불러 상황을 파악하고 서로 협조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신 수석은 사의를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선 사의 표명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 15일 총무비서관에게 정식으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 관계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박 장관 취임식에 깜짝 방문했던 것도 신 수석이 직접 윤 총장에게 전화해 참석을 권했기 때문”이라며 “신 수석은 이번 인사로 인해 후배인 윤 총장에게도 면목이 없어졌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신 수석은 유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지난해 12월 31일 임명됐다. 교수, 감사원 출신이 맡아온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 자리가 처음으로 검찰 출신에게 돌아간 인사였다. 윤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징계 사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감사원 출신 민정수석의 한계가 지적됐고,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 수석은 박 장관과 윤 총장의 사법연수원 7기 선배로 윤 총장과 사이가 나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정수석이 검찰 출신인 만큼 이전 수석들과 접근법이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도 나왔다. 실제 신 수석은 ‘윤석열 징계’로 형성된 청와대와 윤 총장 간 갈등 국면을 완화하는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 수석과 검찰의 사이가 가까워지면서 민정수석실 내에서는 갈등이 불거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민정수석실 터줏대감인 이 비서관과의 갈등설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청와대 선임행정관부터 시작해 비서관에 오른 이 비서관은 정권 초기부터 민정수석실에서 일했다. 특히 조국 전 민정수석과는 각별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 후에는 “조 전 수석과 그 가족이 겪은 멸문지화 수준의 고통을 특별히 기록해둔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신 수석 사의 표명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인사와 관련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