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IAEA에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 안전성 검증 당부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처분 과정에서 투명성과 안전성을 검증해달라고 요청했다.

정기용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16일 후안 카를로스 렌티호 IAEA 원자력안전 사무차장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화상협의를 했다.

협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빈국제기구대표부 등 관계기관이 참여했다.

외교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변국 및 국제사회 안전 및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임을 감안해 일본 정부의 오염수 처분 전 과정에 IAEA가 투명성 확보 및 안전성 검증 문제 등에 대해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에 IAEA측은 이 문제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 독립적인 국제기구로서 오염수 처분과 관련한 모든 결정과 조치가 적절히 이뤄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향후에도 일본 정부 및 국제사회와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가 수용할 수 있는 환경 기준을 준수하고, 국제사회가 이를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