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토교통부 업무보고에서 화상으로 업무보고를 한 변창흠 국토부 장관을 향해 "변창흠표 부동산 정책을 반드시 성공시켜 국민이 더는 주택 문제로 걱정하지 않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부처의 명운'까지 거론했다. 지난해 말 변 장관 임명을 계기로 부동산 정책 기조를 '규제'에서 '공급 확대'로 바꾼 가운데 변 장관에 힘을 실어주면서 기대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획기적인 공급 확대도 강조했다. 현 정권에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집값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임기 말에 제대로 된 국정 동력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신년사에서 "국민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사실상 처음으로 부동산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4일 정부는 서울 32만호를 비롯해 전국에 83만6000호의 주택을 공급하는 내용의 '2·4 대책'을 내놨지만, 민심은 여전히 호의적이지 않다. 리얼미터가 지난 5일 YTN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번 대책이 '도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53.1%로, '도움 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보다 11.4%포인트 높았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