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n] "동물센터 설립" vs "사람이 먼저"…개시장 부지 갈등

부산 구포 가축시장(개 시장) 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주민 반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서부산권 동물복지센터 설립에 대한 논의가 지지부진하다.

16일 부산 북구에 따르면 구는 상인들이 모두 영업을 중단한 다음 달부터 구포 가축시장을 철거할 예정이다.

문제는 해당 부지에 대한 활용 방안이 지금도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애초 구가 이 자리에 길고양이 관리를 전담하는 서부산권 동물복지센터를 조성하려 했지만, 주민 반발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구는 과거 '구포 개 시장' 자리를 '동물 친화 동네'로 탈바꿈하겠다는 취지로 해당 센터를 세우려 했다.

전국에서 반려동물을 데리고 찾아올 수 있는 명소로 거듭나기 위해서였다.

[현장 In] "동물센터 설립" vs "사람이 먼저"…개시장 부지 갈등

그러나 주민들은 사업이 추진된 2019년부터 수년째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사람이 우선시 되는 복지 관련 시설이 해당 부지에 들어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논의가 난항을 거듭하자 동물복지센터 설립을 위해 내려온 부산시 예산도 한차례 반환된 바 있다.

현재 서부산권 동물복지센터를 위한 예산은 올해 다시 배정된 상태다.

더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민을 상대로 한 공청회, 설명회가 열리지 않으면서 대화는 진전하기 더욱 어려운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열린 서부산권 동물보호센터 관련 설명회는 지난해 8월이다.

북구 관계자는 "서부산권 동물복지센터를 짓게 될 경우 받을 수 있는 혜택을 주로 설명한다"며 "코로나19로 모이기 어려운 상황이다 보니 설명회를 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구와 주민 간극이 좁혀지지 못할 경우 해당 부지는 공터로 남게 된다.

이에 최근 동물복지 관련 단체들은 기자회견 개최 등 동물복지센터 설립을 위한 본격적인 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한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구포 개 시장은 과거 동물 학대 온상"이라며 "개 시장이 폐쇄될 때 함께 기뻐해 줬던 만큼 주민들도 마음을 돌려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대로 대화가 지지부진하다면 서부산권 동물복지센터 설립에 대한 촉구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