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경계망 또 뚫려
군당국이 16일 강원도 동부전선 전방에서 남측으로 내려온 북한 남성 한 명의 신병을 확보했다. 작년 11월 북한 주민이 철조망을 뚫고 귀순한 사건이 일어난 지 석 달 만이다. 군은 이 남성을 포착해 검거하는 데까지 세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군 경계 시스템의 총체적 부실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4시20분께 동해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의 한 검문소에서 남쪽 방향으로 이동하던 신원 미상자를 폐쇄회로TV(CCTV)로 식별한 후 해당 지역에 작전 병력을 투입해 수색 작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수색 과정에서 이 지역에 대침투 경계령인 진돗개 하나가 발령됐다. 군은 작전 개시 3시간이 지난 7시20분께 이 남성의 신병을 확보했다. 합참은 “남하 과정과 귀순 여부 등의 세부 사항은 관계 기관과의 공조하에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군은 육군 22사단 관할 구역 내 최전방 감시초소(GP) 및 일반전초(GOP) 남쪽 지역에서 이 남성을 검거했다. 2012년 북한군 병사의 이른바 ‘노크 귀순’ 사태에 이어 지난해 11월 북한 주민이 철조망을 뚫고 남측으로 내려온 사건 모두 22사단 관할 구역에서 벌어졌다. 이에 따라 군의 허술한 경계 태세가 또다시 비판받을 전망이다. 합참은 “해당 지역의 해안 경계를 포함해 경계 태세 전반에 대한 점검도 진행 중”이라며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다”고 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