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인사 중 처음으로 김명수 사퇴 공개 언급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대변인을 역임했던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대변인을 역임했던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대변인을 역임한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사진)은 16일 거짓 해명 논란이 인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與 인사 중 처음 김명수 사퇴 공개 언급
박수현 위원장은 이날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명수 대법원장이 임성근 판사와 대화를 나누며 거짓말한 부분이 본질인 것처럼 문제가 확대됐다"며 "사실 판사가 판사에 의해 위헌했다고 판결받은 건데 (김명수 대법원장이) 이 본질을 잃어버리게 한 책임이 있다.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헌적 행동을 한 판사를 국회가 탄핵 소추한 본질적 문제를 거짓말이라는 프레임으로 옮겨가게 한 책임이 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퇴할 만한 잘못이 있어서 사퇴하라는 게 아니라 본질을 흐리게끔 만든 문제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명수, 사퇴하고 사과해야 더 명분 살 것"
그는 "이 정도 됐으면 본인이 사퇴하고, 정확하게 이 문제에 대해 구분해 국민께 사과할 부분은 사과하고, 임성근 부장판사의 사표를 받지 않은 건 법원 전체의 신뢰를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국민께 설명해야 한다"면서 "(본인이) 사퇴하고 사과해야 더 명분이 선다"고 강조했다.

김명수 대법원장과의 대화를 나눈 임성근 부장판사의 녹취록이 공개되자 민주당은 김명수 대법원장 탄핵을 주장한 야당에 맞서 "대화를 몰래 녹취한 임성근 부장판사가 나쁘다"는 취지로 맞받아친 바 있다.

민주당 지도부가 공식 언급을 아끼는 가운데 당 인사 가운데 공개적으로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를 언급한 건 박수현 위원장이 처음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