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윤동주의 시를 노래로 만들어 부르는 밴드 '눈 오는 지도'가 윤동주 서거 76주기를 맞아 21일(현지시간) 오후 6시 뉴저지 훈민학당 글로벌 한국학교에서 추모 공연을 연다고 16일 밝혔다.

이 밴드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은준(기타) 씨를 비롯해 가 민(피리·태평소·생황), 노성종(베이스), 유혜림(노래와 건반), 이우정(노래), 정재영(기타), 차승현(드럼) 씨로 구성됐다.

밴드 이름은 윤동주의 시 제목에서 따왔다.

2005년 결성된 이 밴드는 2년 뒤부터 윤동주 서거일(2월 16일)에 맞춰 추모 공연을 열었고, 2008년 시 14수에 곡을 붙인 노래를 만들어 앨범을 내기도 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온라인으로 공연을 마련한다.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hannel/UCDe_yRAzUXbg5qivadWYTTQ)과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events/874428526716269)에서 볼 수 있다.

연주곡은 윤동주의 시에 곡을 붙인 '별 헤는 밤', '삶과 죽음', '새로운 길', '아우의 인상화', '산골물', '병원', '간판 없는 거리', '또 태초의 아침', '흰 그림자' 등이다.

美 '눈오는 지도' 밴드, 21일 윤동주 76주기 온라인 추모공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