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침묵은 2차 가해…우상호 망언 입장 밝혀야"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은 16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자신의 롤모델이라고 밝힌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를 향해 "당장 후보직을 사퇴하고 조용히 정계를 떠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박 전 시장을 롤모델로 삼든, 영원한 동지로 기억하든, 그를 계승하든, 그것은 우상호의 자유다.

하지만 서울시장 후보의 자리에서 입에 담을 말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당 박영선 경선후보가 침묵으로 일관한다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조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우 후보의 망언에 대해 즉시 명백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국힘 女의원, '박원순 롤모델' 우상호에 정계은퇴 촉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