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견학 재개 일정, 유엔사와 협의"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뉴스1

통일부가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대북지원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신 대북지원, 국내 충분히 공급된 이후 논의"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다른 부처와 최근 코로나19 백신 대북지원 문제를 논의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현 단계에선 구체적으로 검토한 바 없다"면서도 "국내에 백신이 충분히 공급돼 접종이 이뤄져 국민 안전이 충분히 확보된 다음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그는 "백신을 어느 정도 규모로 북한에 어떻게 지원할지 등 구체적 방안은 검토하지 않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코로나19 문제는 남북한 주민 모두의 안전과 관련된 문제로서 협력이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기본 인식"이라고 덧붙였다.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마무리되면 대북 지원을 검토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해 11월부터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며 코로나19 백신 대북지원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혀 왔다. 그러나 당시 우리 국민을 위한 백신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라 부적절한 발언이란 비판을 받았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뉴스1

한편 통일부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지난해 12월 중단됐던 판문점 견학 프로그램 재개 일정을 유엔사와 협의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당국자는 "오두산통일전망대와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납북자기념관, 남북통합문화센터 등 국민이 이용하는 시설의 관람 인원 제한을 부분적으로 조정하고 소규모 대면프로그램 운영 등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판문점 견학은 지난해 11월 재개됐다가 코로나19의 급속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면서 한 달 만에 다시 중단된 바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