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설맞이 특판행사로 10억원 매출 올려

전남 강진군은 설 명절을 맞아 강진 로컬푸드 직매장·초록믿음 직거래센터·농가 온라인 판매 등을 통해 총 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 진행한 설맞이 판매행사에서 강진 로컬푸드 직매장과 농산물 직거래 사업단은 9억원, 초록믿음 직거래센터와 강진군 쌀판매 협의회 등 온라인 쇼핑몰은 1억원의 농산물을 판매했다.

이중 강진군 로컬푸드 직매장은 7억원어치를 판매해 지난해 5억원보다 40%(2억원) 매출이 증가했다.

설맞이 특판행사의 이 같은 성과는 명절 한 달 전부터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 26개 품목에 대한 온·오프라인 홍보활동 때문으로 강진군은 분석했다.

또 향우와 고정고객 3만명, 중앙부처·지자체 등 504개 기관에 대한 농수특산물 홍보 서한문 발송 등도 판매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청탁금지법 완화에 따른 농축산물 선물 한도가 20만원으로 상향된 점도 축산물과 고가의 농산물 판매에 힘을 보탰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지역농특산물에 대한 지역민의 관심도 높아졌다"며 "공급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유통 간소화로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