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에 축구장, 씨름장, 체육관 등을 갖춘 스포츠타운이 조성된다.

영동 매천리 스포츠타운 조성…"전국 규모 대회 유치"

영동군은 16일 영동읍 매천리 일원 7만3천353㎡에 체육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공원에는 축구장 3개와 다목적구장 2개, 풋살장, 씨름장, 310m 코스의 산악자전거 연습장, 배드민턴장과 볼링장이 갖춰진 체육관 등이 들어선다.

휴게공간과 어린이 놀이공간, 파고라 등 편의시설 설치도 계획됐다.

사업비는 356억원이다.

영동군은 실시계획 인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6월 착공, 내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 체육공원 인근에는 과일나라 테마공원과 와인터널, 조성 중인 레인보우 힐링 관광지가 있다.

군 관계자는 "전국체전 등 규모 있는 대회를 유치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제 활성화 등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