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與 희망고문 하다 결국 선별 지급…강력 유감"

정의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맞춤형·전국민 지원을 함께 협의하겠다던 약속을 깼다며 유감을 표했다.

강은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보편과 선별을 놓고 당정이 갈팡질팡 불협화음을 낸 탓에 시간을 2주나 소비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공연히 희망고문을 하고 그 결과가 4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이라는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선별 지원으로 재난의 경제적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