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때 약속한 청와대 특별감찰관 지명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가 먼저 민주당에 꾸준히 요구해온 특별감찰관은 4년째 임명하지 않고 있다"며 "자기들 목적(공수처 출범)을 달성한 이후 나 몰라라 뭉개는, 조폭 수준의 저급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은 공수처장 임명과 특별감찰관 지명, 북한인권재단 이사를 같이 진행하기로 약속했다"며 "그러나 일방적으로 법을 개정해 공수처장을 임명하고 난 다음엔 협력을 거부하고 있다.

야당과 한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버리는 배신행위"라고 비판했다.

북한인권재단 이사 인선과 관련해선 "교섭단체가 절반을 지명하게 돼 있기 때문에 (민주당) 협조가 없으면 우리라도 명단을 발표하고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민주당에 '靑특별감찰관 지명' 이행 촉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