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국비 확보 추진단 가동…1조3천500억원 목표

강원 원주시가 국비 확보 추진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김광수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국비 확보 추진단을 구성한 시는 16일 정부 예산 확보 등 현안 보고회를 통해 분야별 대상 사업을 발굴하고 국·과장급 간부들이 국회와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보고회는 지자체가 중앙부처에 예산요구서를 제출하는 일정(4월 말)을 고려해 마련됐으며, 국·도비 사업뿐만 아니라 현재 추진 중인 주요 현안도 함께 점검한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내 경제 상황이 악화하고 재난지원금 등 코로나19 대응으로 예산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보여 지자체를 위한 정부 재정 지원 규모는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정부가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과 일자리 등 경제 활성화 관련 재정 투자는 확대할 계획이어서 이와 연계한 사업 발굴 및 당위성 개발 등 선제 대응으로 난관을 극복한다는 계획이다.

시의 2022년도 정부 예산 확보 주요 대상 사업은 여주∼원주 철도 복선화 2천억원을 비롯해 원주교도소 이전 552억원, 제1군수지원사령부 이전 1천188억원, 원주천(학성지구) 재해예방 355억원, 국립 생명·의료 전문과학관 건립 49억원, 지방교부세 3천800억원 등이다.

지난해 원주시는 2021년도 정부 예산을 1조2천857억원을 확보해 당초 목표 1조2천500억원보다 357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이에 2022년도 정부 예산 확보 목표액을 전년 대비 1천억원 증가한 1조3천500억원으로 설정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중앙부처에서 미온적이거나 부정적인 쟁점 사항에 대한 논리를 보강하고, 올해 미반영된 사업들에 대해 대응 방안을 더 정교하게 마련할 예정"이라며 "올해를 임기 마지막 해라 생각하고 주요 사업 마무리와 국비 등 재원 확보에 전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