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7천900만명분 백신 도입 확정…노바백스, 기술 이전받아 국내 생산
화이자 300만명분 추가·노바백스 2천만명분 도입(종합)

정부가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을 추가 확보해 2분기에 도입하기로 했다.

또 노바백스와 백신 2천만명분 구매 계약을 했다.

이로써 정부의 백신 확보 물량은 기존 5천600만명분을 포함해 총 7천900만명분이 됐다.

정부는 3분기 도입 예정이던 화이자 백신 가운데 50만명분을 3월 말로 앞당겨 공급받고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상반기 백신 수급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어 당초 하반기 1천만명분을 공급받기로 계약한 화이자 백신 중 일정 물량을 앞당기고 상반기에 추가로 도입 가능한 물량을 협의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이렇게 되면 화이자 백신은 2분기에만 총 700만회분, 350만명분의 접종이 가능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특히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우리 기업이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 공장에서 백신을 생산하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며 "기술 이전을 바탕으로 국산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잠시 후 정부를 대표해 질병관리청장이 SK바이오사이언스와 구매계약을 체결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코로나19 상황과 관련 "2주간 사회적 실천력을 최대한 끌어올려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해야만, 3월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개편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설 연휴 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가장 큰 위험요인은 경각심의 이완으로 안정이냐, 재확산이냐도 결국 여기에 달려있다"며 "자율에만 방점을 두지 말고 책임에도 무게를 둬 행동할 때"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