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6일 황해도 등 일부 지역에서 눈이 내리는 가운데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의 날씨를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도 "오늘과 내일(17일) 전국 일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4도 이상 낮아지겠으며 특히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북부 내륙지역에서 영하 30도까지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추위주의경보'를 내린다고 보도했다.

또 방송은 이날부터 이틀간 동해·서해 안 여러 지역에서 초당 10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하며 '센바람주의경보'를 발령한다고 전했다.

평양은 이날 오전 새벽 6시 기준 평년보다 1도 낮은 영하 8도를 나타냈으며,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밖에 신의주·평성·사리원·강계·혜산 등도 이날 오후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 평양 : 맑음, -2, 10
▲ 중강 : 흐림, -7, 30
▲ 해주 : 구름 많음, -1, 10
▲ 개성 : 구름 많고 한때 눈, -1, 60
▲ 함흥 : 맑음, 0, 0
▲ 청진 : 구름 많음, -3, 2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