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신나간 후보" 우상호 "철새 정치인"(종합)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박원순 정신' 계승을 말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의 사퇴를 요구하자 우 후보가 안 대표의 '퇴출'을 재차 언급하며 설전을 벌였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여당이 해야 할 일은, 두 전임 시장의 성범죄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뻔뻔하게 후보를 내려 하는 짓을 통렬하게 반성하고 범죄 피의자 시장이 롤모델이라는 정신 나간 후보를 즉각 사퇴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마저 하지 않는다면 여당의 자격도 없고 공당의 지위도 어울리지 않는 정치 모리배 집단이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최근 야권 후보들 사이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서울시 연립 지방정부론'에 대한 민주당의 비판에는 "당연한 주장과 합리적 제안을 '권력 나눠먹기'로 왜곡, 호도한다"고 반박했다.

안철수 "정신나간 후보" 우상호 "철새 정치인"(종합)

우 후보는 안 대표의 발언이 전해진 이후 페이스북에 "그는 나를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적어도 나는 이 당 저 당 옮겨다니는 정치행보를 보인 적은 없다"며 "국민들께서도 여기저기 왔다 갔다 하는 정치인들을 퇴출시켜야 한다는 내 주장에 더 동의할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앞서 안 대표에 대해 "온갖 정당이라는 정당은 다 떠돌아다닌 철새의 우두머리"라며 "이번 기회에 정치판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우 후보는 또 안 대표가 민주당의 언론개혁법 추진을 "민주주의를 말살하기 위한 거대한 음모"라고 한 것에 대해 "미국 등 해외에서도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실시하고 있다.

안철수 후보의 주장대로라면 미국 같은 나라는 민주주의를 말살한 비민주주의적 국가라는 뜻인가? 침소봉대하지 말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